메뉴 건너뛰기

Sub Promotion
한일관계가 전 방위적으로 꿈틀대고 있다. 무역분쟁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에 이어 독도 영유권으로까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일요일인 25일, 독도 방어 훈련을 포함한 '동해 영토수호 훈련'이 1박 2일 일정으로 개시됐다. 육·해·공군은 물론이고 해병대와 해경까지 참여하는 훈련이다. 언론과 인터뷰 한 해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훈련이 역대 최대 규모라고 한다.

일본 정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25일자 <교토통신>은 일본 정부가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면서 '다케시마는 일본의 고유 영토다. 훈련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매우 유감이다. 중지를 강력히 촉구한다'라는 항의 요지를 소개했다.

독도가 매스컴에 등장할 때마다 일본 정부는 항상 위와 같은 이의를 제기해 왔다. 그런데 그런 이의가 꼭 일본에서만 나오는 것은 아니다. 한국인들의 여론과 상반되는 주장이 한국 내에서도 줄기차게 제기되고 있다. 일례로 박유하 세종대 교수 같은 이들은 독도 공유론을 내세우고 있다.

독도와 한국의 역사적 인연이 짧다고 주장하는 이유

저서 <화해를 위해서>에서 박유하 교수는 "일년의 반은 폭풍이 몰아치고 실제로는 그다지 큰 이용 가치가 없다는 독도를 좀더 가치 있게 만드는 길은 화려한 수식어를 남발하면서 그 소유권을 주장하는 일이 아니라 독도를 통해 슬기롭게 화해하는 일이다"라면서 "독도에 자원이 있다면, 함께 개발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경상도와 시마네현의 어민들이 함께 이익을 추구할 수도 있다"고 제안한다.

이런 독도 공유론보다 한술 더 뜨는 주장이 뉴라이트(신우익) 진영에서 나오고 있다. 이영훈 낙성대경제연구소 이사장과 김낙년·김용삼·주익종·정안기·이우연의 공저인 <반일 종족주의>에도 그런 주장들이 담겨 있다. 이영훈 이사장이 담당한 이 책 제13장 '독도, 반일 종족주의의 최고 상징'이 바로 그 부분이다.
 
ad
<반일 종족주의> 제13장 서두에서 이영훈 이사장은 "조선시대에는 독도에 관한 인식이 없었습니다"라며 "독도는 대한민국 성립 이후, 그것도 지난 20년 사이에 급하게 반일 민족주의의 상징으로 떠오른 것입니다"라고 말한다. 한국인들이 독도에 애착을 보이기 시작한 게 불과 20년 전이라는 상당히 생소한 주장을 펴는 것이다.

글 서두에서 그런 말을 꺼낸 것은 독도와 한국의 역사적 연고가 깊지 않음을 강조하기 위한 장치라고 볼 수 있다. 박유하 교수의 책에서도 동일한 장치가 나타난다.

<화해를 위해서>의 '독도-다시 경계인의 사고를' 편의 첫 대목도 "독도가 한일 간에 문제화된 것은 1952년에 한국이 이른바 이승만 라인을 선포하면서 독도에 경비대를 보내 한국 땅임을 선언한 시점에서부터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이영훈 이사장과 박유하 교수 둘 다 독도 문제를 꺼낼 때마다 '독도와 한국의 역사적 인연은 짧다'는 이야기를 거론하는 것이다.

독도 영유권과 관련해 일본 측은 역사적 접근법보다는 국제법적 접근법을 선호한다. 1800년대 중반에 동아시아로 유입된 서양 국제법을 근거로 '주인 없이 방치된 독도를 일본이 합법적으로 선점했다'라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 독도와 한국의 역사적 연고가 매우 깊기 때문에, 일본으로서는 그런 접근법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

이영훈 이사장과 박유하 교수 등이 독도에 관한 글의 서두에서 '독도와 한국의 역사적 연고가 짧다'고 주장하는 것은 이런 사정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역사를 거론하면 할수록,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결론이 나올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는 것이다.

한국 뉴라이트의 연구 수준 

<반일 종족주의> 제13장에서 이영훈 이사장은 한국 측 주장을 조목조목 비판하는 방식을 택했다. '독도는 한국 땅'이라며 한국 국민들과 정부가 내세우는 근거들을 하나하나 반박하는 형식이다.

그는 <세종실록> '지리지' 편에 나오는 "우산과 무릉 두 섬은 (울진)현에서 정동쪽으로 바다 가운데 있다"는 문장에 대한 한국 측 해석을 비판한다. 이 문장 밑에는 "두 섬은 멀리 떨어져 있지 않다. 날씨가 청명하면 바라볼 수 있다"는 주석(해설)이 딸려 있다. 
 
울릉도와 독도를 ‘두 섬(二島)’으로 언급하는 <세종실록> ‘지리지’.
 울릉도와 독도를 ‘두 섬(二島)’으로 언급하는 <세종실록> ‘지리지’.
ⓒ 조선왕조

관련사진보기

  
누구라도 '독도와 울릉도 두 섬이 바다에 함께 떠 있는 그림'을 연상할 수밖에 없는 위 실록 문장을 두고, 이영훈 이사장은 "무릉은 울릉의 별칭입니다"라고 한 뒤 "우산도는 실재하지 않는 환상의 섬입니다"라고 결론을 내린다. 환상의 섬이 <세종실록> '지리지'에 기록됐을 뿐이라는 것이다. 한마디로, <세종실록>이 잘못됐다는 것이다.

그는 독도가 환상의 섬인 근거를 제시한다. 독도는 땅도 없고 물도 없다는 게 근거다. <반일 종족주의>에서 그는 "국제법에서는 그런 곳을 섬이라 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한다.

<세종실록> '지리지' 편찬자는 서양 국제법적 개념을 갖고 '두 섬'을 말한 게 아니라, 바다에 떠 있으므로 '두 섬'이라고 했을 뿐이다. 그런데도 이영훈 이사장은 서양 국제법 개념을 원용해 '독도는 섬이 아니다'라고 한 뒤, <세종실록> '지리지'가 잘못된 기록이라고 결론을 내린다. 섬이 아닌 것을 섬으로 기록했으니 잘못된 기록이라는 것이다.

그는 조선시대 지도들의 문제점도 거론한다. 어떤 지도에서는 독도가 울릉도의 서쪽으로 나오고 어떤 지도에서는 남쪽으로 나오고 어떤 지도에서는 북동쪽으로 나온다면서, 이렇게 된 원인을 두고 "환상의 섬이기 때문이었습니다"라고 말한다. 사람들이 잘 찾지 않는 섬인데다가 지리 지식이나 측량 지식이 발달하지 않아 독도의 정확한 위치를 몰랐을 수도 있다는 점을 감안하지 않은 것이다. 그는 이것을 조선 정부가 독도를 몰랐다는 근거로 해석한다.

이 해석에 대한 반론을 차단하고자, 그는 을사늑약 이듬해인 1906년 울릉군수가 중앙정부에 보낸 "본군 소속의 독도가 일본으로 편입되었습니다"라는 보고서를 공격한다. 이 보고서는 누가 봐도 대한제국이 독도를 자국 영토로 파악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그런데도 이영훈 이사장은 이렇게 말한다.
 
"중앙정부는 그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미 일본에 외교권을 뺏긴 보호국이라서 그러했다는 변명은 곤란합니다. 제3국과 외교를 할 권리를 빼앗겼을 뿐이지, 자신의 국토와 인민에 대한 지배권은 살아 있는 독자의 국가였습니다. 대한제국이 일본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은 것은 독도에 대한 인식이 없는 가운데 일본의 행위를 그리 중요하게 여기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중앙정부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그는 말한다.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하지 않고,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한다. 안전장치를 해놓은 것이다. 이런 장치를 해놓은 것은 그를 위해서는 다행한 일이다. 울릉군수 심흥택의 보고서에 대해 중앙정부가 반응을 보였다는 기록이 있기 때문이다.

이 기록은 우리 국민 누구라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곳에 있다. '외교부 독도' 홈페이지 안에 그 기록이 소개돼 있다. 이 홈페이지에는 심흥택의 보고서와 함께 중앙정부의 처리 결과도 함께 소개돼 있다. 대한제국 중앙정부는 이렇게 답신을 보냈다.

"보내온 보고는 읽어 알고, 독도가 (일본) 영토가 되었다는 이야기는 전혀 근거가 없으니, 섬의 형편과 일본인이 어떻게 행동하였는지를 다시 조사·보고할 것."

'외교부 독도' 홈페이지에 소개될 정도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는 이 같은 자료를 이영훈 이사장은 확인하지 않았거나 소개하지 않았다. 한국 뉴라이트의 연구윤리 수준을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시마네현에 편입될 당시 독도가 주인 없는 섬? 
 
울릉군수 보고서(왼쪽)와 정부의 답신(오른쪽).
 울릉군수 보고서(왼쪽)와 정부의 답신(오른쪽).
ⓒ 외교통상부 독도 홈페이지

관련사진보기

  
이영훈 이사장은 일본이 독도를 시마네현에 편입하기 5년 전인 1900년에 대한제국이 독도 관할권을 다룬 칙령 제41호도 부정한다. 대한제국이 독도 관할권을 다뤘다는 사실은, 시마네현에 편입될 당시 독도가 주인 없는 무주지가 아니었음을 입증하는 증거가 된다. 그런데도 이영훈 이사장은 독도가 주인 없는 상태에서 일본에 편입됐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칙령 제41호는 '울릉도가 울릉 전도(全島)와 죽도 및 석도(石島)를 관할한다'고 규정했다. 한국 측은 여기 언급된 석도를 독도로 보고 있다. 이영훈 이사장은 '석도는 독도가 아니었다'면서 이 칙령은 독도에 대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한국 측은 석도와 독도는 동일한 표현이라고 말한다. 근거는 경상도 및 전라도 방언에서 '돌'과 '독'이 혼용됐다는 점이다. 옛날 한국인들은 우리말 지명을 한자로 표기할 때 뜻에 맞는 글자를 찾기도 하고 발음에 맞는 글자를 찾기도 했다. 돌섬 즉 독섬을 석도로도 표기하고 독섬 즉 독도(獨島)로도 표기한 것은 바로 그 때문이다.

이런 사실을 깨기 위해 이영훈 이사장은 "객관적으로 보아 독도는 돌섬이라기보다 바위섬입니다"라고 말한다. 바위섬이므로 돌섬 즉 독섬으로 불렸을 리 없다는 것이다. 지금이나 옛날이나 사람들은 돌과 바위를 명확히 구분하지 않는다. 바위산을 보고 돌산이라고 부르는 사람들도 많다. 이영훈 교수는 이런 언어습관을 감안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또 그는 '독섬을 한자로 표기하려면 그냥 석도로 표기하지, 뭐하러 독도로 표기하느냐?'고도 말한다. 이는 옛날 한국인들의 언어 습관을 고려하지 않은 주장이다. 뜻에 맞는 한자를 선택하기도 하고 음에 맞는 한자를 선택하기도 했던 언어 습관을 감안하지 않은 것이다.

일례로, 고려시대 때 편찬된 <삼국유사>에서는 신라 소지(炤知)왕을 비처(毘處)마립간으로도 표기했다. 비출 '소'로 시작하는 소지와 도울 '비'로 시작하는 '비처'는, 한자만 놓고 보면 뜻이 전혀 통하지 않는다. 하지만 '비처'가 우리말 발음에 맞춰 선택한 한자라고 생각하면, 문제가 금방 풀린다.

역사학자 신채호는 <조선상고사>에서, 신라 사람들이 '비추다'란 의미를 표현하기 위해, 뜻에 맞는 한자인 '소'를 쓰기도 하고 음에 맞는 '비처'를 쓰기도 한 결과라고 풀이한다. '비처'는 순수한 한자가 아니라 이두문자였던 것이다. 이영훈 이사장은 이런 언어 습관을 염두에 두지 않았던 것이다. 한자에 친숙한 선비들은 돌섬을 석도로 표기하고 일반 서민들은 독도로 표기했던 옛날 문화를 감안하지 않은 것이다.

도리어 한국인 나무라는 뉴라이트

대표적인 뉴라이트 지식인인 이영훈 이사장의 글이 이 정도라면, 독도는 한국 땅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뉴라이트의 논리가 얼마나 허술한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들의 주장이 국민 대부분에게 받아들여지지 않는 것은 국민들이 민족주의 감정에 사로잡혔기 때문이 아니라, 이들의 주장이 설득력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이영훈 이사장은 도리어 한국인들을 나무란다. 그는 독도에 대한 한국인의 의식 수준을 거론하면서 "이런 저열한 정신세계로는 독도 문제에 대한 해결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한 뒤, 이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린다.

그가 내린 결론의 핵심은 '독도에 대해 침묵하자'는 것이다. 그래야 일본과 평화롭게 지낼 수 있다는 것이다. 저열한 정신세계로 일본과 다툴 게 아니라 차라리 입을 다무는 게 낫다는 게 그의 결론인 것이다. 그는 이렇게 말한다.
 
"냉철하게 우산도와 석도의 실체를 살펴야 합니다. 도발적인 시설이나 관광도 철수해야 합니다. 그리고선 길게 침묵해야 합니다. 그사이 일본과의 분쟁은 낮은 수준에서 일종의 의례로 관리되어야 합니다. 최종 해결은 먼 훗날의 세대로 미루어야 합니다. 그렇게 할 수 있다면, 그러한 판단력과 자제력에서 한국은 선진사회로 진보해 갈 것입니다."

profile

Albertan

2019.08.27 20:13
카피해서 올리는데도 사진이 중첩해서 나오네요. 수정할려 하니 더 많이 나오네요. 관리자님 어떻게 좀 해봐요.
profile

Jinhope

2019.08.28 00:11
카피해서 올리실때 출처를 올려주세요.. 원 글의 저자(?)를 위해서도 사실관계에서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퍼다 올리는 걸 누가봐도
알 수있어도 말입니다....
저런 개새이들의 글을 사실인양 카피해서 올린 썽킴이란 개새는 댓글부대원인게 밝혀졌지요????? 개새이들.........
profile

SungKIM

2019.08.28 02:26

원글 작성자분이 국제법의 개념을 원용해 독도는 섬이 아니다라고 이영훈 교수가 주장했다는데,
책의 원문을 보시면

"이후 어느 섬이 그 나라의 이름을 땄다고 칩시다. 그 섬은 우산국의 중심ㅇㅣ거나 우산국 사람이 살았던 섬입니다. 그런데 다 알다시피 독도는 사람이 살 수 있는 환경이 아닙니다. 땅도 없고 물도 없기 때문입니다. 국제법에서는 그런 곳을 섬이라 하지 않습니다."

독도 관련 챕터의 전반적인 초반부 내용은 신라이래 지배를 받아왔다는 우리의 주장과 달리 독도는 사람이 살수 있는 땅도 물도 없었기 때문에, 그냥 말그대로 바위덩어리였기 때문에 조상들이 영토로 인식하지도 않았다고, 그게 오늘날로 치면 국제법으로 섬으로도 안 쳐준다는 말이죠. 원문의 뜻은 "사람이 살수 없는 환경이었고" 그래서 그와 관련된 서술로 우리 조상들의 행정력으로 울릉도와 87km 떨어진 바위섬에 관심이 없을 수 밖에 없었던 배경에 대한 설명입니다. 국제법은 오늘날의 예시이지 원용하지 않았고 실제로 사람이 살수 없는 환경에 대한 쉬운 이해를 위해 적힌 내용 중 하나입니다.

이영훈 교수가 고문서를 읽을 줄 아시기 때문에 고문서들을 직접 읽고 독도관련 부분들에 대한 우리 조상들의 인식을 방대한 양으로 열거하셨는데 조상들의 우산도,무릉도,울릉도에 대한 인식이 정확하지 않고 시기별로 내용들이 일치하지 않기 때문에 그에 대해 가능한 해석들을 적어놓으셨습니다. 좀 방대한 양과 해석인데도 불구하고 이 기사는 그것에 대한 부분적 발췌로 확대해석을 한 감이 있습니다.

또한, 다들 아시다시피 샌프란시스코 조약에서 한국의 독립관련 문구는,

"일본은 한국의 독립을 인정하고, 제주도, 거문도 및 울릉도를 비롯한 한국에 대한 모든 권리와, 소유권 및 청구권을 포기한다."

로 되어있습니다.

51년 한국정부가 제주도, 거문도, 울릉도, 독도를 포함해서 분리해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대해 미 국무부가 우리에게 자료를 요청했으나,
우리가 독도를 조선의 영토로 인식해왔다는 자료를 제시하지 못해 미 국무부로부터 다음과 같은 회신이 왔습니다.

"독도, 다른 이름으로는 다케시마 혹은 리앙쿠르암으로 불리는 것과 관련해서 우리 정보에 따르면, 통상 사람이 거주하지 않은 이 바윗덩어리는 한국의 일부로 취급된 적이 없으며, 1905년 이래 일본 시마네현 오키섬 관할 하에 놓여 있었다. 한국은 이전에 결코 이 섬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지 않았다."

이후 이승만이 이같은 미국의 입장에 반발해 독도를 한국 영토로 편입하고... 그 이후는 잘 아실 겁니다.

저는 이 부분에 대해선 책의 주장과 관계없이 실효지배로 조용히 버팅기는게 낫지 않은가 생각합니다.
나열된 방대한 데이터들을 보니 말그대로 국제 사법 재판소에서 우기는 꼴밖에 되지 않을 거 같아서 입니다.

profile

Jinhope

2019.08.28 04:23
무슨 개소리야 .......이 쪽바리야............ 그러니까 니말은 독도는 일본땅이다... 이런거야????????????????..............
profile

DAVE

2019.08.28 13:21
대마도는 한국땅이란거죠 일본이 불법 점유하고있는 ㅋㅋㅋ
profile

위조경력자퇴치박멸

2019.09.01 23:36

아무리생갇해봐도 둘다 한국꺼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32 선택적 정의론자가 우리의 절대악과 만났을 때 꽃으로 다가오는 손석희 ! 오지랖공주 2019-08-29
131 # 조국 힘내세요 ! !! 오지랖공주 2019-08-28
130 누군가의 의도하에... + 2 yellowoct 2019-08-28
» "독도는 일본 땅" 이라며 한국인 나무라는 이영훈 교수 file + 6 Albertan 2019-08-27
128 첫단추가 문제야 yellowoct 2019-08-27
127 일본 천황은 백제의 후손( 천황 발표문) Hi 2019-08-27
126 "삶은소대가리도 통곡할노릇" 조국자녀 "부정입학" 2030세대뚜껑열리다 + 19 Driver 2019-08-26
125 반일 종족주의' 학자의 민낯.."日 극우 지원받았다 + 12 Albertan 2019-08-26
124 낙성대연구소와 도요타 + 6 yellowoct 2019-08-25
123 박정희와 3억 달러 yellowoct 2019-08-24
122 일본의 충실한 견 + 1 청포도 2019-08-24
121 한판 붙어보자 + 3 yellowoct 2019-08-24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